물음표 배너
에스크
하루
스벅
밀라노
믹스믹스
휴게소
범퍼카
죠스
토론토
배너문의

본문

음악의 신들과 함께한다

연재일 : 장르 : 드라마
재능은 없지만 가수로 성공하고 싶었던 프로듀서.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던 날 찾아온 죽음, 그러나 음악의 신들은 그를 외면하지 않았다. -음악의 신들이 너를 버리지 않는다면, 정말 할 수 있겠나? 음악의 신들과 함께 변화는 시작되었다.
북마크

관련자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