물음표 배너
에스크
하루
스벅
밀라노
믹스믹스
휴게소
범퍼카
죠스
토론토
배너문의

본문

입양딸 역할을 지나치게 잘해버렸다

연재일 : 장르 : 판타지/로맨스
책 속에 처음 들어왔을 때 나는 그냥 살아남는 것이 목표였다. 최대한 가늘고! 길고! 행복하게! 그래서 아등바등 최선을 다해 살았다. 슬슬 독립해서 꽃길을 걸어보려 했는데. “어딜 가더라도 주인님 옆자리는 내 거예요. 평생 내 머리 쓰다듬어주기로 약속했잖아. 그렇지요?” 원작에서는 내게 찔려죽는 최강자 남주가 집착 어린 눈동자로 나를 응시했다. 아니라고 했다가는 세계를 멸망시킬 것 같다. “응, 내가 걔 죽여줄게...
북마크

관련자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