물음표 배너
에스크
하루
스벅
밀라노
믹스믹스
휴게소
범퍼카
죠스
토론토
배너문의

본문

하녀는 폭군의 목줄을 쥐고 있다

연재일 : 장르 : 판타지/로맨스
“전하, 그럼 저랑 내기하실래요? 제 하녀의 이름도 한 달 뒤에 잊고 계실지, 아닐지.” “그나마 다행이네. 눈 한번 마주치기가 어려운 하녀님이신데, 이름은 외우기 쉬운 편이라.” 리아나 시어도어는 주제를 아는 하녀였다. 제가 모시는 아가씨가 자신이 짝사랑하는 황자와 한 내기마저 납득할 만큼. 하녀가 황자를 마음에 품다니, 가당치도 않지. 그래서 짧은 짝사랑을 접으려고 했는데. “일리드 황자 전하가 마니쉬로 각성...
북마크

관련자료